네임드파워볼 파워볼픽 파워볼놀이터 안전한곳 가족방

[뉴스엔 박정민 기자]

야구선수 출신 김병현이 사업가로 변신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파워볼실시간

10월 12일 방송된 MBC 표준FM ‘박준형, 정경미의 2시 만세’에서는 게스트로 야구선수 출신 김병현이 함께했다.

정경미는 “김병현 씨 SNS에 들어가면 본인 소개란에 요리사, 조리사로 돼있다. 햄버거집을 하고 있다고 했는데 어떻게 시작하게 된 거냐”라고 물었다.

김병현은 “고향 광주에 갈 때마다 한식은 맛있는데 이상하게 다른 음식은 아쉬움이 있더라. 야구장에서 맛있는 음식을 먹어본 기억도 별로 없었다. 그런데 제가 미국에 있을 때 야구장에 야구 선수가 하는 햄버거 가게가 있는 걸 봤다. 한국은 왜 저런 게 없을까 생각했는데, 기아 타이거즈 대표님과 이야기를 나누다가 한번 해보라고 해서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정경미는 “버거집 사장이 됐는데 운영하는 식당이 한두 군데가 아니라고 들었다”고 물었다. 김병현은 “한국에는 햄버거 식당이 있고, 미국에서는 초밥집이 있다. 조만간 광주와 서울에 스테이크 가게를 할 예정이다. 이름도 재미있게 지었다. 유니크킴이다”고 말했다.

이어 “요즘 코로나19 때문에 식당 사정이 좋지는 않다. 그런데 사람들이 와서 맛있게 먹으면 좋더라. 큰돈은 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사진= MBC 표준FM ‘박준형, 정경미의 2시 만세’ 보이는 라디오 캡처)

뉴스엔 박정민 odul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홀짝게임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기자] ‘나는 살아있다’가 비장한 분위기가돋보이는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오는 11월 5일 첫 방송되는 ‘나는 살아있다’는 대한민국 0.1% 특전사 중사 출신 박은하 교관과 6인의 전사들이 재난 상황에 맞서는, 본격 생존(生zone) 프로젝트. 지구상에서 더 이상 완벽한 안전지대는 없다고 생각되는 요즘, 피할 수 없다면 스스로 생존할 수 있는 법을 알려주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생존 프로젝트 교관으로 나선 특전사(특수전사령부) 출신 박은하의 지휘하에 김성령, 김민경, 이시영, 오정연, 김지연, (여자)아이들 우기가 혹독한 생존 도전기에 나설 예정이다.

공개된 메인 포스터에서는 재난이라는 단어가 낯설지 않은 상황 속에서 각종 위기에 맞설 수 있는 생존 기술을 전수할 교관 박은하와 이를 몸으로 부딪쳐가며 배울 생존 교육생 김성령, 김민경, 이시영, 오정연, 김지연, 우기의 모습이 담겼다. 컬러 연막탄으로 생존 신호를 보내는 박은하와 불씨가 흩날리는 가운데 단단한 눈빛으로 생존의 의지를 드러내는 교육생들은 물러섬 없는 활약을 예고하는 대목. 포스터의 배경인 폐 리조트는 자연과 도시를 아우르며 재난에 맞설 수 있는 실용성 100%  생존 팁을 기대케 한다.

연출을 맡은 제작진은 “‘나는 살아있다’는 김성령, 김민경, 이시영, 오정연, 김지연, 우기가 누구도 먼저 예측할 수 없는 재난 상황에서도 살아남을 수 있는 생존 기술을 배우고, 더 나아가 독자적인 생존에 도전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소개하며 “‘피할 수 없다면, 맞서라!’라는 포스터 문구대로 다양한 상황 속에서 생존하기 위해 노력하는 교육생들의 활약과 여러 생존 기술을 주목해달라”고 전했다.

‘나는 살아있다’는 11월 5일 오후 8시 40분 tvN에서 첫 방송된다.

yeoony@xportsnews.com / 사진=tvN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그룹 블락비 박경의 학교폭력 폭로글이 기획된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배후로 지목된 송하예 측이 “사실 무근”이라고 입장을 밝혔다.파워볼사이트

지난 9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박경의 학교폭력 폭로가 사재기로 저격당한 가수의 컴백 시기에 맞춘 기획 폭로다’, ‘해당 폭로자가 송하예 소속사 측과 관련이 있다’는 제보를 받았다”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송하예 소속사 더하기미디어 관계자는 12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박경의 학교폭력 폭로와) 전혀 관계가 없다. 사실 무근이다”라고 황당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경은 지난해 11월 자신의 SNS에 사재기 의혹을 제기하는 글을 올려 도마에 올랐다. 당시 박경은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후 박경은 실명을 언급한 가수들로부터 명예훼손 등을 포함한 정보통신망법 위반죄로 고소당했고, 검찰로부터 약식기소 돼 지난 9월 500만 원의 벌금형을 받았다.

지난달 말에는 학교 폭력 의혹이 불거졌다. 그와 같은 중학교를 다녔다는 한 누리꾼이 박경이 학창시절 일진으로 술과 담배를 했고, 같이 어울려 다니는 일진들과 함께 약한 친구들의 돈과 소지품을 빼앗았다고 주장한 것.

논란이 커지자 박경은 자신의 SNS에 학교 폭력을 인정하고 사과하는 글을 게재했다. 박경은 철없던 사춘기를 너무나 후회하고 있다. 저는 바쁘게 살고 있었지만 저에게 상처 받으신 분들껜 절대 지워지지 않는 기억이라는 것, 그 상처들은 절대 정당화 될 수 없다는 걸 알고 있다. 제게 상처입고 피해를 받으신 분들은 저에게 직접 혹은 저희 회사를 통해서라도 연락을 주시길 부탁드린다. 직접 찾아뵈어 사과드리고 용서를 구하고 싶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trdk0114@mk.co.kr

컬투쇼/SBS 고릴라 캡처 © 뉴스1
컬투쇼/SBS 고릴라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래퍼 넉살이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 무시당하는 게 아니라고 해명했다.

넉살은 12일 오후 전파를 탄 SBS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에 이은형과 함께 게스트로 출연했다.

한 청취자는 넉살에게 “넉살씨 ‘놀라운 토요일’에서 무시당했는데 오늘 너무 좋았다”고 활약을 칭찬했다.

그러자 넉살은 “무시당하는 게 아니다. 제가 못해서 그런 것”이라며 “문제를 못 맞히겠더라. 어렵다”고 토로했다.

이에 넉살과 닮은꼴 스타인 이은형은 “눈 큰 사람이 착해서 그렇다”고 위로했다.

aluemchang@news1.kr

방송인 전현무가 ‘라디오스타’ 스페셜 MC로 전격 나선다.

12일 방송가에 따르면, 전현무가 오는 14일 진행되는 MBC 예능 ‘라디오스타’ 녹화에 스페셜 MC로 참여한다.

전현무는 ‘라디오스타’ 게스트로 여러 차례 출연했지만, 스페셜 MC 활약은 처음이다. 지난 2018년 10월 방송된 ‘이 남자들 더럽(The Love)’ 편 출연 당시에는 오랜만에 MC가 아닌 게스트로 출연한 데 어색해하며 MC들의 큐카드를 넘봐 ‘MC 본능’을 선보이기도 했다.

그런 전현무가 이번엔 게스트가 아닌 스페셜 MC로 나서 진행 본능을 유감없이 발휘할 전망이다. 특히 ‘라디오스타’의 고정 진행자인 김국진, 김구라, 안영미와 어떤 케미를 선보일지 관심이 쏠린다.

전현무가 스페셜 MC로 활약하는 ‘라디오스타’는 오는 21일 방송예정이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제공 = MBC ‘라디오스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